“미술계 자정에 맡겨야” vs “최소한의 규제 마련돼야”

September 1, 2016 § Leave a comment

 “정부 정책은 한국 미술시장의 기본 틀을 다시 짠다는 의미입니다. 그런 만큼 더더욱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충분히 의견을 청취해야하지 않을까요? 법이나 규제가 없어서 위작 문제가 생긴 게 아닙니다.”(변호사 캐슬린 김)

26일 오후 문화체육관광부 주최로 열린 ‘제3차 미술품 유통 투명화 및 활성화를 위한 정책 토론회’에 참가한 미술 관계자들은 문체부가 미술품 위작 근절을 위해 내놓은 정책 가이드라인을 놓고 열띤 토론을 펼쳤다.

Tagged: , , , ,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What’s this?

You are currently reading “미술계 자정에 맡겨야” vs “최소한의 규제 마련돼야” at art law gallery.

meta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