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포시즌 호텔의 피카소 작품 이전 금지 가처분 신청

February 14, 2014 § Leave a comment

“I don’t want to be the judge who has a Picasso destroyed. If some damage were to occur, no amount of money could make up for the loss of any Picasso.”

뉴욕의 랜드마크 레스토랑인 포시즌 호텔의 주인이 1919년 피카소가 그린 작품으로 벽 한면을 차지하는 커튼을 다른 곳으로 옮기려고 하자 당해 작품, <Le Tricorne> 커튼의 소유권자인 뉴욕 랜드마크 보존협회 (the New York Landmark Conservancy)가 작품이 훼손될 염려가 있다며 가처분 신청을 냈고, 판사도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피카소의 작품을 훼손시키는 판사가 되고 싶지는 않다는 게 이유입니다. 이 판사는 뉴욕데일리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피카소의 작품이 훼손된다면 돈으로는 환산할 수 없는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는 것이라며 한 달간 철거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습니다.

Tagged: , , , , , , ,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What’s this?

You are currently reading 뉴욕 포시즌 호텔의 피카소 작품 이전 금지 가처분 신청 at art law gallery.

meta

%d bloggers like this: